유럽의 색깔 Colors of Europe
/ 여행지/ 여행외영역/ 이전글/ 이벤트/


빨레르모

스타일과 명작들의 수도. 놀라운 아랍-노르만 증거들 때문에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지가 되기위해 지원하고있다.

중세적 구역들, 기념비적 건축과 아랍적 시각 사이의 거리를 걷는 것은 수세기를 가로지르는 여행을 완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빗토리오 엠마누엘레 거리를 따라, 도시의 상징 기념물인 성당까지, 거리의 십자로, 궁들, 정원, 시장들은 서로 다른 형태와 표현을 가지고 온다.

귀족적이고 동시에 퇴폐적인 역사적 중심지는 건물과 기념물들의 미, 무성한 식물들과 열대 초목들이 번갈아 서있다. 고대 그리스어로 "전부가 항구"라는 빠노르모스는 그 자체로 전시칠리아, 지중해 서쪽과 동쪽, 과거의 화려함과 현재의 커다란 문화적 발효를 포함하고있다.

여행경로는 우선적으로 아랍 지배에서 그리고 이어서 노르만 지배가 남겨놓은 귀중한 유산에서부터 시작해서 지역 귀족의 부를 반영한 세련된 궁들의 내부를 거쳐,여름철 거주지들과 매우 아름다운 리버티 스타일의 오두막집들을 가진 바다까지 연장된 도시 계획적 재탄생에까지 이른다.

도시는 또한 600년대 정신를 드러내고, 돔들, 종탑들과 교회의 강조적 치장들은 보편적 의미에서 바로크의 승리를 기념한다.








Copyright®2012 Eucolors